닥치고 위대한 게시물을 음미하세요?!

쉬

이것은 코멘트 라기보다는 토론을위한 질문에 가깝습니다. 블로깅에 대한 나의 경험은 일관성이 모든 것입니다. 독자가 매일 새로운 콘텐츠를 기대하는 경우 해당 콘텐츠를 얻기 위해 매일 사이트를 방문합니다. 좋은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방문자가 새 콘텐츠를 확인하기 위해 웹 사이트를 방문하기 전에 몇 번이나 중지 돌아 오나요?

I’ve been doing some testing recently. It’s not a very scientific approach that I’ve taken, but when I wrote a Starbucks에 대한 블로그 게시물 많은 관심을 받았던 (A), 저는 타게 무슨 일이 일어날 지보기 위해.

흥미로운 점은 게시물이 작성된 후 약 72 시간 (B) 동안 인기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콘텐츠를 소화하는 데 하루가 걸리고 블로그에 답변하고 글을 쓰는 데 하루가 더 걸리는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이틀 동안 내 사이트로 트래픽이 반환되었습니다. 그러나 2,000 일째 (C)가되자 관심이 사라졌고 블로그는 일상적인 방문자 수 (XNUMX 명의 RSS 구독자를 포함하지 않음)로 돌아 왔습니다.

클릭 분석

블로그가 정상 수준으로 돌아 왔다는 사실 ( 튜닝 된 계산기 데뷔)는 나에게 디그 or 우연히 traffic, though encouraging, isn’t necessarily the traffic that I’m after. These are the true surfers – finding interesting content out there but not returning for more. I’m after the folks who return – the folks that subscribe to my feed, visit regularly, and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s I’ve put here.

In a typical media situation, I would have let the buzz continue before disturbing it with a new post and a new topic. I would have continued to attempt to ‘ride the wave’, perhaps even continuing the conversation into 2 or 3 additional posts. Though that may have helped to maintain the number of (B) 일시적인 포스트 48 ~ 72 시간 후에 저를 발견 한 방문자는 매일 계속해서 포스트를 게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핵심 내 블로그로 계속 돌아가는 독자 (C).

It’s easier to retain readers than it is to acquire new ones. Jumping on that diggwagon is like moving from a marathon to a sprint. The marathon builds core readership, 일관되고 의도적으로 움직이기, meeting the expectations of your core subscribers. The sprint is an exhausting pandering to getting others to vote for you, writing link baited content, and simply trying to pile on a new mound of temporary readers daily. You can do it, but I’m not sure whether you’ll be able to finish the race or not.

댓글 3

  1. 1

    하이 더글라스,

    이것으로 머리에 못을 박았다고 생각합니다. 큰 미디어 나 조직이 다음 단계로 넘어 가기 전에 성공을 거두는 것이 적합 할 수 있지만, 개별 블로그의 경우 정기적 인 청중을 다루기 위해 빈번하고 의미있는 게시물을 작성하는 것이 훨씬 더 합리적입니다. 물론 팬 굴착기 또는 텀블러에서 가끔씩 플래시를 사용하는 것은 일반 팬으로 전환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내 블로그에 정말 인기있는 게시물이 몇 개 있지만, 정기적 인 방문 + 전환 수준까지 일주일 정도 지나면 관심이 항상 일반 수준으로 떨어집니다.

    나는 새로운 사람들이 귀하의 사이트를 발견하도록 몇 주마다 digg / delicious / stumble을 목표로하는 콘텐츠를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매일 마라톤이지만 주말에는 스프린트 🙂

  2. 2

    하이 더그,
    블로그 / 사이트를 계속 유지하는 문제에 대한 훌륭한 성찰. The Bean에서 뵙기를 바랍니다.
    Sachin

  3. 3

    나는 48 시간에서 72 시간주기의 똑같은 패턴을 발견하고 인기있는 게시물로 돌아가는 하이브리드 기술로 최대화하려고 노력했지만 여전히 단골 사용자를 위해 의미있는 게시물을 대기열에 넣습니다. 새로운 어트랙션을 반복하면 일반 요금의 품질을 인식 할 수있을만큼 충분히 오래 초보자가 주변에 머물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 독자 수는 적지 만이 기법을 채택한 이후로 지난 25 개월 동안 평균 독자 수 (XNUMX 일 평균)가 약 XNUMX % 증가했습니다.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 사이트는 Akismet을 사용하여 스팸을 줄입니다. 댓글 데이터 처리 방법 알아보기.